지역일반

상주 황천모 상주시장과 박영문 당협위원장 동시 압수수색

경찰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불법 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자유한국당 소속 황천모 상주시장과 같은당 박영문(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 자택과 사무실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0일 상주시장실과 자택, 차량 등과 함께 박 위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황 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상주시장 후보 공천을 받은 뒤 지난 5월 박 위원장에게 불법 선거자금 1억 원을 건넨 사실이 있다고 밝혔으며 박 위원장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황 시장이 박 위원장에게 1억 원을 건넸다는 진술은 황 시장의 항소심 재판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가 끝난 뒤 선거캠프 관계자 3명에게 2천500만 원을 건넨 혐의로 1심과 2심 모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대법원 최종판결을 앞두고 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