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7월 지역 금융기관 수신 감소 전환, 여신 증가폭 축소

한은,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 분석

지난 7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감소세로 돌아섰고 여신은 증가폭이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발표한 7월 중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에 따르면 금융기관 수신은 7월 -5천799억 원으로 전월(2조1천721억 원)에서 감소세로 전환됐다.

예금은행 수신도 1조98억 원에서 -1조8억 원이 됐다. 예금은 요구불예금 및 저축성예금이 모두 감소로 전환됐으며 시장성 수신은 증가폭이 줄었다.

비은행기관 수신 증가폭도 1조1천623억 원에서 4천209억 원으로 축소됐다. 상호금융은 감소 전환, 자산운용회사는 증가폭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기관 여신은 6월 1조801억 원에 비해 7월 7천696억 원으로 증가폭이 소폭 감소했다.

예금은행 여신은 6월 9천123억 원에서 4천665억 원으로 증가폭이 줄었다.

특히 기업대출이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다소 줄었고 가계대출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은행기관 여신은 6월 1천747억 원에서 7월 3천31억 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의 증가폭이 컸으며,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의 증가폭이 늘어난○ 반면 가계대출은 감소폭이 늘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