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현아 엉덩이 노출 퍼포먼스 논란, 예술인가 외설인가?

사진=유튜브 '비몽' 영상 캡쳐
현아 엉덩이 노출 퍼포먼스와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 참석해 자신의 곡인 '립 앤 힙', '빨개요', 'Bubble Pop' 등을 선보였다.

현아는 공연 도중 뒤를 돌아 치마를 걷어 올리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백업 댄서는 현아의 돌발 행동을 보고 깜짝 놀라기도 했다.

현아는 이날 무대에 검은색 긴팔 티셔츠와 실키한 소재의 치마에 롱부츠를 매치한 스타일로 무대에 올랐다. 백업 댄서들은 올블랙 상의와 숏팬츠를 착용했다.

속바지를 입었다고 하지만, 갑자기 치마를 들어 올리는 행동에 대중의 갑론을발이 이어지고 있다. 현아의 퍼포먼스가 과하다는 반응과 그저 다양한 표현 방법의 일부분이라는 반응이다.

한편 현아는 퍼포먼스 논란과 관련해 대응하지 않고 있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