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태권도 강보라…노력·피지컬·전술 갖춘 태권 소녀 국가대표 꿈 향해 ‘얍’

<5> 태권도 강보라
강보라, 제100회 전국체전 53㎏급으로 출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태권도 금메달을 노리는 강보라가 훈련하고 있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이를 보란 듯이 입증하고 있는 경북의 한 소녀가 있다.

그는 스스로 훈련계획을 세운 뒤 실천하고 단점을 찾아 바꾸려고 노트에 기록한다. 또 평소 국가대표 선수들의 영상 등을 보며 분석한다.

그 결과 김운용컵 국제오픈태권도대회, 2019춘천코리아오픈 국제태권도대회, 제49회 협회장기전국태권도대회 등 각종 대회 시니어(49㎏급)에서 당당하게 1위를 차지했다.

성주여고 3학년 강보라의 이야기다.

강보라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태권도 여고부(53㎏급)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평소 체급은 49㎏급이지만 이번 전국체전은 동생 미르(성주여고 1학년)와 같이 뛰고 싶어 한 체급을 높여서 참가한다.

그럼에도 이번 대회에서 강보라의 금메달 획득이 예상되는 이유는 성실함과 적극성에 있다.

그는 긍정적인 생각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어 아무리 힘든 훈련을 진행하더라도 묵묵히 수행한다. 또 훈련 시간이 아닌 주말, 휴일도 반납하고 스스로 훈련할 만큼 성실하다.

특히 근력, 순발력, 유연성, 평형성, 근지구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 다양한 전술도 가지고 있다.

강보라를 지도하고 있는 강호동 감독은 “장점도 장점이지만 확실한 목표의식이 있다. 그 목표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선수”라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꾸준하게 성실히 훈련을 한다면 꿈이 아닌 현실이 될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

강보라의 목표는 국가대표로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는 것.

이를 위해 새벽시간에 성주군민체육센터에서 체력(웨이트, 인터벌, 서킷 등) 훈련을 진행하고 오후 및 야간에 태권도 겨루기에 필요한 전술훈련 및 실제 연습경기 위주로 경기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강보라는 “고등학생 신분으로 마지막 전국체전이기 때문에 반드시 금메달을 따고 MVP를 받고 싶다”며 “그리고 11월에 있을 그랜드슬램 예선 2차와 12월 그랜드슬램 파이널에서 우승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