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늘어나는 초등생 학교폭력 예방 위한 뮤지컬 선보여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한 뮤지컬 공연을 앞두고 출연 배우들이 연습하고 있다.
대구학생문화센터는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초등생 4~6학년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뮤지컬 ‘미러톡’ 공연을 개최한다.

18일부터 10월2일까지 학생문화센터 소극장에서 15회 열리는 이번 공연은 초등생 간 학교폭력이 늘어남에 따라 예방교육이 필요하다는 학교 현장의 요청에 의해 마련됐다.

작품은 시나리오 공모 절차를 거쳐 극작 김숙영, 연출 김지영, 음악감독 임승호, 공연 극단나비 등 지역예술가와 학생문화센터가 협업해 초등생 눈높이에 맞춰 제작됐다.

뮤지컬 ‘미러톡’은 초등학교 6학년인 ‘채은’이 학교에 가지고 간 슬라임 때문에 친구들과 싸우게 되고, 친구들의 장난과 괴롭힘으로 힘들어 할 때 휴대폰 고민상담 어플인 ‘미러톡’을 접한 후의 이야기다.

심경용 관장은 “뮤지컬 ‘미러톡’은 피해학생과 가해학생 간 관계보다 학생들 스스로 공감을 통해 학교폭력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방법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가 전개된다”고 말하며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 아이들이 즐거운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