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태양의 계절', 출생의 비밀 폭로! 몇부작-인물관계도-후속-재방송에도 관심

사진=KBS2 '태양의 계절' 예고편
'태양의 계절'이 친부자인 최정우와 최성재, 친모자인 이덕희와 오창석이 한판 승부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16일 오후 방송하는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71회에서는 '자매의 난'이라는 부제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태양의 계절'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오태양(오창석 분)이 아들처럼 돌봐 준 황노인(황범식 분)에게 최태준(최정우 분)이 내연녀 임미란(이상숙 분)과 짜고 최광일(최성재 분)과 자신을 바꿔치기 했다는 충격적인 출생의 비밀을 폭로한다.

마침내 황노인은 임미란과 최태준이 아들 최광일을 두었고 갓난아기인 오태양과 최광일을 바꿔치기 했다는 모질고도 질긴 인연을 알게 된다.

'태양의 계절'은 총 100부작으로 편성됐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다룬 작품이다.

회를 거듭할수록 인기가 높아져 시청률 고공 행진 중인 '태양의 계절'은 몇부작인지, 인물관계도, 후속, 재방송 등에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한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