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상여고 전교생…학교 이사장에 헤밍웨이 선집 받아

경상여고 학생들이 학교 이사장에게 받은 헤밍웨이 선집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상여자고등학교 전교생이 최근 학교 이사장으로부터 헤밍웨이 선집을 선물로 받았다.

경희교육재단 설립자인 권희태 이사장은 매년 학생들에게 교육적 가치가 있고 인성발달에 좋은 영향을 끼치는 도서를 선정해 학생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2017년에는 헤르만헤세의 ‘데미안’, 2018년에는 도스토예프스키의 ‘죄와 벌’을 선물했고, 올해는 ‘노인과 바다’ ‘무기여 잘 있거라’ ‘킬리만자로의 눈’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가 포함된 헤밍웨이 선집을 나눠줬다.

권 이사장은 책자 머리말에 ‘여러 욕구와 생각 양보 없이 다투는 이 세상에서 헤밍웨이의 작품을 읽는다는 것은 인간에 대한 좀 더 깊은 이해와 사랑을 새삼 깨우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경상여고는 장서 5만 권의 7층 독립 도서관 건물(문헌정보관)을 갖춘 학교로 ‘경상인의 독서 열 두 달’ ‘북 콘서트’ 등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또 12월 꿈 끼 주간에 ‘노인과 바다 북 페스티벌’을 포함한 다양한 독서 관련 행사와 문해력 향상을 위해 정규교육과정에 ‘융합독서’과목도 개설할 예정이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