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한국서 추석보내는 외국인 환자 위로

대구시 공무원 대구지역 대학병원 입원 환자 찾아가
중증질환 수술 외국인 환자의 빠른 쾌유를 기원

지난 10일 곽갑열 대구시 의료산업기반과장이 대구파티마병원에 입원중인 환자를 방문해 위로하고 있다.
“대구 의료관광은 몸의 아픔뿐만 아니라, 마음의 아픔도 함께 치료합니다.”

대구시 의료산업기반과 공무원들이 추석을 맞아 지난 9~10일 지역 내 대학병원에 입원 중인 외국인 환자를 위로방문했다.

공무원들은 극동러시아 야쿠츠크 5명, 우즈베키스탄 파슈켄트 1명, 베트남 하노이 1명 등 직장암, 췌장암, 복부대동맥류 등 중증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대구를 방문한 외국인 환자들을 찾았다.

러시아에서 온 나흐차예모프 바실리(70)씨는 ‘복부대동맥류’ 질환으로 수술 불가 판정을 받은 후 죽음을 앞두고 있다가 러시아 현지 대구의료관광홍보센터와 대구의 외국인환자 유치기관인 베라코 컴퍼니의 도움으로 지난 8월 대구파티마병원에 입원했다.

대구파티마병원에서 성공적으로 스탠드삽입수술을 받은 나흐차예모프 바실리 씨는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도록 최고의 수술을 해 준 의료진에게 너무 감사드리고, 다음에는 건강한 몸으로 대구 관광을 위해 방문 하겠다”며 기뻐했다.

지난 6월에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교육부 학생들의 유학을 지원하는 일에 종사하는 온 부 비치 나감(62·여)씨가 경북대병원에 췌장암 수술을 위해 입원했다. 베트남에서 췌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증세가 점점 악화돼 복부에 배액관까지 달고 있는 상황에서 경북대병원에 입원해 무려 25번에 걸친 방사선 치료를 받고 무사히 수술을 마쳐 회복 중에 있다.

온 부 비치 나감 씨는 “싱가폴에서 수술을 받으라는 주위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대구에서 수술을 받게 된 결정을 잘했다고 생각한다” 면서 “베트남으로 돌아가면 대구의 높은 의료수준을 많은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직장암 수술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 디오라 에르게쇼바(45·여)씨와 계명대 동산병원에 직장암으로 입원중인 러시아 환자(67·여)도 대구시의 위문과 격려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추석을 맞이해 한국의 따뜻한 정을 느끼고, 중증질환 치료를 위해 대구를 찾은 모든 외국인 환자들의 쾌유를 바란다”며 “대구시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해외환자 유치뿐만 아니라 외국인 환자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대구시 지방세 고액체납자 343명 명단공개

대구시는 지방세와 지방세외수입금 고액‧상습체납자 343명의 명단을 20일 대구시 홈페이
2019-11-20 16:34:26

역외탈세·공격적 조세회피 전국 동시 세무조사 실시

국세청이 역외탈세·공격적 조세회피 혐의자 171명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를 실시
2019-11-20 16:17:0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