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안전하고 편리한 안심택배함 이용하세요

대구시 안심택배함 55개소 운영
비상벨 설치해 안전기능도 추가

안심택배함


대구시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심택배함을 55개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안심택배함은 1인 가구의 증가와 함께 택배기사를 사칭한 각종 범죄로부터 24시간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무인방범택배함 상단에 부착된 무인단속카메라와 비상벨 등을 통해 골목길 범죄예방 역할도 한다.

안심택배함 월 평균 이용건수는 2018년 기준 1개 당 216건이며, 지금까지 누적 이용건수는 21만8천 건이 넘는 등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대학가 원룸촌 이면도로상에 설치된 11개의 무인방범택배함은 무인단속카메라, 비상벨 등 방범기능이 있다. 비상벨을 누르면 사이렌과 서치라이트가 작동해 주변에 도움을 구할 수 있다. 112상황실과도 연결돼 경찰이 출동한다. 비상벨은 다음달 6개소를 추가로 설치한다.

이용방법은 물품을 구매할 때 택배 수령지를 안심택배함으로 지정하면 택배기사가 수취인 핸드폰 번호를 입력해 물품을 보관한 뒤 관제센터를 통해 인증번호를 발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수취인은 물품보관 연락을 받은 후 48시간 이내에 택배보관함에 인증번호를 입력하고 물품을 찾아가면 된다.

택배함 위치는 대구시 홈페이지, 공공데이터포털(https://www.dat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심택배시스템을 통해 그동안 택배이용에 불편을 겪던 1인 여성가구와 대학가 원룸촌 거주 시민 등 누구나 24시간 안전하고 편리하게 택배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청년이 일하고 싶은, 청년 응원기업을 만나다

지역의 청년들과 대구의 우수 강소기업을 연결하는 ‘청년-기업 네트워킹 데이’가
2019-11-19 15:56:05

전용탁(법률사무소 그날 대표변호사) 부친상

▲전용탁 변호사(법률사무소 그날 대표변호사, 대구경북기자협회 자문변호사) 부친상=전
2019-11-19 11:56:44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