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중기부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선정
소공인 주얼리 디자인 개발 지원과 공동 장비실 장비 강화

대구시는 중구 성내동 주얼리단지 일대가 정부의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7월부터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를 공모해 왔고 대구 성내동이 이번에 지정된 것이다.

성내동 일대는 주얼리 소공인 111개 업체와 300여 개 도·소매 매장이 밀집돼 있다. 현재 국내 주얼리 관련 명장 13인 중 5명이 대구 출신일 정도로 지역 소공인들의 기술력과 전문성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집적지구 지정으로 소공인의 주얼리 디자인 개발, 공동 장비실 장비 강화, 판로 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을 지원받는다.

대구시는 이와별도로 귀금속거리로 조성돼 있는 교동 일대를 ‘주얼리 밸리’로 조성 할 계획이다. 교동 일대를 영남 최대 귀금속, 패션주얼리 밸리 산업 거리를 형성해 도심거점형 주얼리 산업 클러스터로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대구성내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있는 대구 패션주얼리타운은 소공인 제조업체가 밀집돼 있다. 1~2층은 판매장, 3층은 공동 장비실 및 전시장, 4층은 소공인특화지원센터, 5~8층은 소공인 제조공장이 입주해 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제조·전시·판매가 동시에 이뤄지는 주얼리 특화 복합센터다.

대구에는 2018년 선정된 ‘대봉동 웨딩 의류’와 이번에 선정된 ‘성내동 주얼리’ 2곳의 소공인 집적지구가 있다. 대구시는 앞으로 인쇄출판, 금형산업 등도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주얼리 산업은 앞으로 지역의 섬유, 안경 산업과 융합해 패션웨어를 형성하고 중구의 관광산업과 연계해 해외 판로 개척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주말 대구도심 자전거로 달린다

‘2019 세계 차 없는 날 기념 대구자전거 대행진’이 21일 오전 10시 대구시청 본관 주
2019-09-19 16:04:04

체납차량 단속 대구 경북이 합동으로

대구시와 경북도가 시·도 경계지역에서 자동차세 체납 차량 합동 단속을 벌여 557개
2019-09-19 16:02:26

양한방 통합의료연구 10년을 돌아본다

대구에서 태동한 통합의료연구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각국의 통합의료 임상연구 트렌드
2019-09-19 15:36:3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