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추석 대목 앞둔 서문시장에 가다


전통시장 찾는 이들 있어도 예전만 못해

추석을 사흘 앞둔 10일 시민들이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차례상에 오를 수산물을 구입하고 있다.
추석을 사흘 앞둔 10일 오전 11시 대구 서문시장. 차례상에 오르는 조기, 삶은 문어, 동태, 돔베기, 밤, 대추 등을 진열하는 상인들의 손길이 분주했다. 시장을 찾은 손님들은 수산물부터 과일류, 채소류 등 추석 차례상에 쓰일 상품의 가격과 상태를 꼼꼼히 살피고선 가져온 장바구니나 손수레에 담았다.

추석을 맞아 서문시장은 모처럼 활기가 넘쳤다. 차례상에 오르는 채소류나 육류, 과일류 등을 대형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보니 서문시장을 찾는 발길이 이어졌다.

시장을 찾은 이민욱(58)씨는 “제수용품 구입을 위해 시장을 찾았는데 마트나 백화점보다는 확실히 가격이 싼 편이다. 물건을 살 때 흥정은 물론 덤으로 하나 더 얻을 때 느끼는 정은 전통시장에서만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제수용품 비용은 전통시장이 평균 22만6천832원으로 대형마트의 30만3천34원보다 25.1% 저렴하다. 품목별로는 채소류 51.6%, 육류 30.3%, 수산물류 25.9%, 과일류 10.1% 대형마트보다 더 싼 가격으로 살 수 있다.

과일을 판매하는 김은숙(45)씨는 “아무리 경기가 안좋다고 해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시장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대목일 수밖에 없다. 비가 오면 시장을 찾는 발길이 줄어드는데 추석 전까지 날씨가 좋아 더욱 많은 사람들이 시장을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물건 구입시 온누리 상품권을 제시하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최근 지역 기업 가운데 온누리 상품권을 보너스로 제공하는 곳이 늘면서 온누리 상품권을 위해 전통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

건어물 판매상 김모(58)씨는 “서문시장에서는 카드나 현금보다 온누리 상품권으로 계산하는 사람이 더 많을 정도로 온누리 상품권 이용자가 많아졌다. 온누리 상품권 유통과 환전이 자유롭고 덩달아 손님이 늘면서 한시름 놓았다”고 전했다.

올 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발표한 지난해 대구 지역 내 온누리 상품권 판매·회수 현황에 따르면 총판매액이 목표액인 1천500억 원을 넘어 전년보다 35.3% 증가했다. 회수율과 1인당 구매액은 전국 17개 지자체 가운데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온라인 쇼핑몰 활성화 및 차례상 간소화 등으로 추석 대목이라도 예년만 못하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마트와 백화점의 온·오프라인 마케팅 공세로 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점점 줄고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 가짓수가 줄면서 제수 용품 판매량도 덩달아 줄었다는 것.

김영오 서문시장상가연합회장은 “추석을 앞두고 평소보다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는 있지만 상인들 사이에서는 예년만 못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전통시장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문시장은 귀성객들을 위해 11일부터 15일까지 닷새간 서문시장 주차장을 무료 개방한다. 서문시장은 13~15일 휴업하지만 서문야시장은 추석 연휴 내내 영업을 한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