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공무직 근로자 임금협약 체결

최기문(오른쪽) 영천시장과 한영준 영천시청노동조합 위원장이 지난 9일 영천시 공무직 근로자 임금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영천시와 영천시청노동조합은 지난 9일 시장실에서 2019년도 영천시 공무직 근로자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영천시와 노동조합은 지난 5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본 교섭과 실무교섭을 거치며 지난달 잠정 합의에 도달해 최종 임금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임금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급여 체계의 변경으로 기본급제에서 호봉제로의 기틀을 마련했다. 인상률은 공무원 보수 인상률과 최저임금 인상률을 고려해 3.1%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업무별 구분된 13개의 직군을 8개로 통합했다. 지난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환 대상자에 대해서는 전원 최초 직군을 적용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이번 임금협상은 서로 대립하는 부분도 있었지만 한 식구로 함께 상생하는 방법을 고심하고 토론한 끝에 노사가 통 큰 합의를 끌어냈다”며 “앞으로도 근로자의 처우개선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고심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