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공항 떠나는 에어부산, 대구공항 쪼그라드나

에어부산, 국제선 9개 노선 중 8개 노선 철수
다음달 27일부터 코타키나발루, 싼야 노선 이용 못 해

대구국제공항 전경


에어부산이 대구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노선 9개 중 8개 노선을 철수하면서 사실상 대구공항을 떠나게 됐다.

‘보이콧 재팬’ 여파로 인해 타격을 받은 일본노선뿐 아니라, 반사 효과를 보던 동남아 노선까지 모두 철수한다.

당장 대구공항의 위상 추락은 물론 인바운드(해외관광객 국내 유치)여행 위축으로 인해 지역관광업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9일 에어부산은 대구공항에 취항 중인 국제선 9개 노선 중 후쿠오카 노선을 제외한 8개 노선을 철수한다고 밝혔다.

철수 노선은 △대구∼오사카 △대구∼삿포로 △대구∼도쿄 △대구∼기타큐슈 등 일본행 노선과 △대구∼베트남 다낭 △대구∼대만 타이베이 △대구∼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대구∼중국 싼야 등 동남아노선과 중국노선이 포함됐다.

이 중 에어부산이 단독 취항하던 중국 싼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노선과 함께 다낭과 타이베이 노선은 동계스케줄이 시작되는 다음달 27일부터 이용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을 오가는 4개 노선은 현재 운항하지 않는 상태다.

에어부산은 최근 대구 중구 동인동에 개소한 대구영업지점도 철수했다.

이 지점은 대구·경북 지역 여행사와 관련 업체와의 관계를 한층 강화하고자 지난 3월 개소했다.

상황이 이렇자 에어부산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영업 정책으로 대구공항에 취항한게 아니냐는 비판까지 나오고 있다.

반일감정과 공급 과다로 경쟁력이 약화된 일본 노선에서 적자가 발생하면서 흑자를 기록하는 노선도 발을 빼는 건 흑자노선 역시 연결편없이 단독 운항만으로는 장기적으로 수익창출이 어려울 것이란 계산에서 동시에 ‘단항’카드를 꺼낸 것이란 지적이다.

실제 에어부산 측은 해당 노선 철수로 인한 여객기를 김해공항이나 인천공항으로 재배치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공항공사의 국제선 노선별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 말까지 에어부산이 단독 취항하는 싼야의 경우 총 139회 운항에 여객 수는 2만1천377명이다.

통상 여객기 1대당 190석의 공급석으로 계산하면 탑승률은 81%다. 코타키나발루 역시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78%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이외 동남아 노선인 다낭과 타이베이 등도 매월 70~80%의 탑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원화가 약화하면서 유류비 등을 달러로 지급하는 항공사 입장에서는 동남아 노선도 탑승률에 비해 수익성이 낮아졌다”며 “대구에서 부정기편 등을 취항하면서 수요를 파악해 상황이 나아진다면 대구공항 재취항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3대미제…개구리소년 사건 해결될까

국내 3대 미제사건인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용의자가 특정되면서 또 다른 3대
2019-09-19 16:16:21

대구·경북, 8월 수출 줄고 수입 늘고…무역수지 17.2%↓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와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여파로 대구·경북 8월 수출은
2019-09-19 14:17:33
댓글 1

dtg1*****2019-09-13 01:41:50

안돼ㅠㅠㅠㅠ 대구에서 코타키나발루 여행일정까지 다짜놧는데 이러면 안돼ㅠㅠㅠ 어쩐지 항공권이 없더라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