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남태평양 피지 여행, 이동우 실명→두 눈이 된 딸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이동우가 남태평양 피지 여행을 떠났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신동엽이 절친 이동우, 김경식 가족과 함께 피지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우는 "신혼여행 때 피지에 왔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어 "결혼 20주년이 되면 딸 지우를 데리고 오자는 약속을 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이동우는 "신혼여행에서 아내가 너무 예쁘다고 했는데 지우도 너무 예쁘다고 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이동우 딸은 아빠를 위해 두 눈이 되어주는 모습을 보여 감동을 자아냈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