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우당 이회영, 전재산 처분해 독립운동..현 가치로 수백억-1천억

사진=KBS1 '도전 골든벨' 방송 캡처
우당 이회영이 '도전 골든벨' 마지막 문제로 출제해 관심을 모았다.

8일 오후 방송한 KBS1 '도전 골든벨'은 경기도 하남고등학교 편으로 꾸며졌다. 최후의 1인은 128대 골든벨 문제에 도전했다.

'서간도 시종기'의 일부로 '8월 초에 여러 형제 분이 모여서 같이 만주로 갈 준비를 하였다. 비밀리에 땅과 집을 파는데 여러 집을 한꺼번에 처분하니 얼마나 어려우리요.'

당대 최고의 명문가이자 갑부였던 이 사람과 형제들이 당시 만주로 망명하면서 처분한 전 재산은 오늘날의 가치로 적게는 수백억 원, 많게는 1천억 원이 넘을 것이라고 한다. 평생을 항일 독립운동에 헌신했던 이 사람은 1932년 66세의 나이에 중국 다롄에서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악독한 고문을 당한 끝에 옥사했다.

본관은 경주(慶州), 호가 우당(友堂)인 이 사람의 이름은 이회영으로, 한말에 활동한 독립운동가다.

우당 이회영의 여섯 형제가 독립운동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팔았던 전재산은 오늘날의 가치로 약 600억 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우당 이회영은 당시 청나라 실권자를 직접 만나 대한제국의 항일운동에 대한 적극협조를 받아내고 합니하(광화)에 대한독립군 군관학교인 신흥무관학교가 건립되는데 크게 기여했다.

한편 경기도 하남고등학교 최후의 1인은 우당 이회영을 맞춰 128대 골든벨을 울렸다.

김명훈 기자 mh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명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