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권영진 대구시장 ‘1인 시위’가 말해주는 여론

권영진 대구시장이 4일 아침 중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이틀째 빗속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는 시위다. 대구시장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의 자격으로 나섰다고 했다. 피켓에는 ‘국민 모욕, 민주주의 부정 셀프청문회 규탄! 조국 임명 반대’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광역자치단체장이 1인 피켓시위에 나선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얼마나 많은 고민 끝에 나섰겠나 하는 마음이 든다. 그는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보니 ‘어떻게 저렇게까지 할 수 있나’ 라는 생각이 들어 3일 새벽 시위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 “임명을 강행할 경우 국민들이 느껴야 할 좌절과 상실, 정치권이 정쟁으로 지새울 것을 생각하니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절규하고 호소하는 일이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적 부담을 느끼지만 할 말은 해야겠다. 대통령과 여당이 조금이라도 귀를 기울이면 나라가 이렇게 어렵지 않을텐데라는 기분으로 이자리에 서게 됐다”고 덧붙였다.

매일 아침 출근 전 1시간씩 국민들을 위로하고 대통령과 정치권이 민심에 부응하는 결정을 할 수 있도록 호소하는 심정으로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임명에 반대하는 다수 국민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후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6일까지 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재요청했다.

이후 여야는 4일 오후 국회 청문회를 6일 개최하는데 가까스로 합의했다. 그러나 청문회가 계획대로 열릴 수 있을지, 또 열리더라도 정상적 진행이 가능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조 후보자와 관련해 제기된 숱한 의혹은 국민적 소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다. 청문회를 거치더라도 국민 여론이 첨예하게 갈라지는 국론 분열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역민의 다수 의견은 임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역민을 대표하는 시장이 지역민의 의사를 대변하고 나서는 것은 당연하다. 또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는 충정에도 이견이 없다.

자치단체장도 투표를 통해 당선된 정치인이다. 하지만 특정 사안에 1인 시위라는 구체적 행동에 나선 것은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 4일 지역의 더불어민주당 당직자가 권 시장 바로 옆에서 1인 피켓 맞불시위에 나섰다.

권 시장 의도와 달리 1대1 찬반 구도가 돼 버렸다. 모양새가 나쁘다. 정치권 인사들이 자주 사용하는 1인 시위라는 방법을 선택한 것이 운신의 폭을 좁힐 수도 있다.

시장의 행동은 시민의 대표답게 진중해야 한다. 다수의 시민은 1인 시위에 나선 권 시장의 뜻에 공감할 것이다. 자치단체장의 의견 표출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수준이면 족하다고 본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