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뼈아픈 역사 잊지 말자! 대구시, 경술국치일 조기 게양

대구시, 29일 관공소, 가정, 기업 조기 게양 도창 당부

조기달기 방법
대구시가 경술국치일(29일)을 맞아 가정, 기업, 단체에 조기 게양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술국치는 일본이 대한제국의 통치권을 빼앗은 한일병합조약을 강제로 체결하고 공포한 1910년(경술년) 8월29일을 일컫는다.

조기 게양은 대구시 국기게양일 지정 및 국기 선양에 관한 조례를 근거한다. 나라의 주권을 빼앗긴 국치일을 잊지 않고 시민들의 애국심을 높이기 위해 2014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조기는 깃봉에서 깃 면의 너비(깃 면의 세로 길이) 만큼 내려서 게양하면 된다. 게양 시간은 관공서, 공공기관은 오전 7시부터 자정까지, 가정·민간기업·단체 등은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진광식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비록 슬픔과 치욕의 역사지만 이를 돌아보고 더 찬란한 미래를 다짐하기 위한 조기 게양 추진에 많은 시민이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