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TV출연한 '충주 핫팬츠남', 2012년부터 비슷한 차림으로 활보한 중년남성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3일 방송된 '궁금한 이야기 Y'에 최근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인물인 '충주 핫팬츠남'이 등장했다.

제작진은 '충주 티팬티남' A씨가 몇 년 전 SBS의 한 프로그램에 등장했던 '핫팬츠남'과 너무 닮은 모습이라 생각해 한 달여의 추적 끝에 A씨가 2012년부터 비슷한 차림으로 여자들이 많은 카페를 출입해왔던 중년의 이 씨(가명)임을 확인했다.

A씨는 제작진에게 "그거 핫팬츠다"라며 "제가 솔직히 PD님보다 명문대 나왔다. 회사 잘리고 사기당하고 자영업하는데 매일 적자를 봤다"며 상황을 토로했다.

이어 "여자처럼 되고 싶은 마음에 종아리 퇴축 수술까지 했다. 남자한테 보여주고 싶은 것"이라며 자신의 행동이 여성을 의식한 행동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오래전부터 하체 노출로 유명했던 A씨는 7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이 같은 행위를 멈추지 못하고 있었다.

A씨는 2016년에도 대구, 경남 창원, 경북 구미, 김천 등지의 카페에 비슷한 차림으로 나타난 바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