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석달째 이어지는 '홍콩 시위', 홍콩경찰 시위대에 실탄 발사

사진=KBS 방송화면


홍콩 시위가 다시 격화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25일 홍콩 카이청 지역에서 열린 집회에 수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물대포가 등장했다고 전해졌다. 또한 시위 현장에서 실탄 경고 사격까지 이뤄져 충격을 주고 있다.

홍콩 경찰은 진압 과정에서 시위대가 쇠막대기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생명의 위협을 느껴 권총을 발사한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날 시위에서 경찰은 최루탄 뿐만 아니라 물대포 차 2대를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지난 주말에 이어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평화시위 기조가 정착될지 주목됐으나 평화시위 국면이 깨지면서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무력 진압 등 사태에 개입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날 시위에서도 10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남성 1명은 왼쪽 눈에 고무탄을 맞아 피를 흘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