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군 에너지 전환 정책 박차...엄태항 군수 덴마크와 스웨덴 에너지 자립 성공사례 도입

엄태항 군수 지방정부협의회 정책 연수 참가.

엄태항 봉화군수(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지방정부협의회 정책 연수에 참가해 에너지 정책에 대해 벤치마킹하고 있다.


봉화군이 에너지 전환정책과 민선7기 공약사업인 군민 직접 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 대표 자격으로 덴마크와 스웨덴을 방문했다.

이번 연수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공유하고 성공적인 추진사례를 분석해 지역의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 분권을 위한 지자체 정책 발굴을 위한 것으로 지방정부협의회 소속 지방자치단체장(6명)과 민간 에너지 전문가 등 총 28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지역 주민 협동조합이 운영하고 있는 덴마크의 미델그룬덴 해상풍력단지, 풍력·태양광·바이오 매스 등의 100%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수요를 맞추고 있는 삼쇠에너지 자립섬, 조선업의 쇠퇴로 지역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거듭난 스웨덴의 말뫼지역 등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에너지 자립 프로젝트 성공과 재생에너지 발전소 건립으로 발생한 주민 갈등 해결의 다양한 사례들을 벤치마킹하고 의견을 공유했다.

엄태항 봉화군수(오른쪽 첫번째)가 지방정부협의회 정책 연수에 참가해 덴마크 에너지 정책에 대해 벤치마킹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또한 덴마크 대사와 스웨덴 말뫼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유럽의 지역별 재생에너지 기후-에너지계획과 추진사례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지역 주민참여를 통한 재생에너지 사업 활성화 등에 대한 논의도 활발히 진행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이번 연수를 통해 지역의 특성에 맞는 성공사례와 재생에너지 갈등 해결방안에 대한 다양한 사례를 접할 수 있었다”며 “봉화군의 에너지 전환 정책과 민선 7기 공약사업인 군민 직접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에도 연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6년 12월 창립한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협력으로 국가 에너지 정책을 지방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29개 지방자치단체(회장 염태영 수원시장)가 참여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