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 함창명주 페스티벌 마스코트 ‘누에/고치’선정



상주시의 함창명주페스티벌 마스코트 당선작으로 ‘누에·고치’가 뽑혔다. 당선작은 김재효(서울)씨, 가작은 홍세령(상주시)·최재원(상주시)씨가 선정됐다.


상주시의 함창명주페스티벌 마스코트 당선작으로 ‘누에·고치’가 뽑혔다.

당선작은 김재효(서울)씨, 가작은 홍세령(상주시 모서면)·최재원(상주시 외서면)씨가 선정됐다.

상주시는 지난 21일 함참명주페스티벌 마스코트 공모작품 심사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대학교수, 상주예총, 미술협회, 슬로시티협의회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개최 결과, 명주를 만드는 누에벌레를 모티브로 한 ‘누에·고치’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오디 밭 누에를 표현한 ‘누도리·누수니’와 친숙하고 귀여운 이미지의 ‘명실·명식’ 작품이 각각 가작으로 선정됐다. 당선작은 150만 원, 가작은 각 5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상주시는 선정 작품들을 용도에 맞게 수정․변형해 함창명주페스티벌 탈인형과 포스터, 기념품 제작 등 축제 홍보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지난 6월10일부터 7월29일까지 50일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총 11개 작품이 접수됐다.

조용문 심사위원장(행정복지국장)은 “함창명주페스티벌과 국제슬로시티 인증 도시인 상주의 이미지를 가장 잘 표현한 작품을 선정했다”며 “마스코트가 삼백의 도시 상주를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