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해신공항 확장 검증위원회 구성, 쉽지 않을 듯

영남권 5개 지자체 이해관계 얽혀, 시작도 전에 이견
총리실 학계, 연구기관에서 위원 추천 받겠다

김해신공항 확장 타당성 검증위원회 구성에 난항이 예상된다.

검증위원 구성에 의견을 내는 영남권 5개 광역단체의 이해관계가 얽혀있는데다 일부는 시작도 전에 이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1일 국무총리실 주재로 열린 김해신공항 확장 타당성 검증에 대한 설명회에서 부산·울산·경남 측은 검증위원에 국회의원을 포함시키자고 주장했다 묵살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측은 “이번 검증은 소음, 안전성, 확장성 등 기술적인 부분만 검증하고 정무적 판단은 전면 배제하기로 했기 때문에 정치권 인사의 포함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증위원회는 총리실이 학계, 연구기관 등에 위원 추천을 4~5배수 받은 뒤 영남권 5개 광역단체에 의견을 묻는다.

4개 분야 20여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역단체들은 위원 중 제척 사유가 되는 위원들에 대해 의견을 낸다. 이 과정에서 자신들의 유불리를 따져 제척 의견을 낼 것으로 보여 위원회 성원자체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날 설명회도 김해신공항 확장에 대해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이 대결양상으로 치닫는 것을 우려해 오후 2시와 4시에 따로 진행했다.

부산 측은 설명회를 듣고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교통부 또한 김해신공항 확장 공사 기본설계비 600억여 원을 내년예산으로 책정해 놓은 상태에서 난감한 상황이다.

설명회에 참석한 대구시 한 간부는 “국토부는 부울경에서 제시한 14개 김해신공항 검증항목에서 대해 120%이상 설명을 한 상태이기 때문에 이번에 검증을 한다하더라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검증은 기술적 판단이지 입지를 변경하거나 재검토, 백지화 하는 판단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주말 대구도심 자전거로 달린다

‘2019 세계 차 없는 날 기념 대구자전거 대행진’이 21일 오전 10시 대구시청 본관 주
2019-09-19 16:04:04

체납차량 단속 대구 경북이 합동으로

대구시와 경북도가 시·도 경계지역에서 자동차세 체납 차량 합동 단속을 벌여 557개
2019-09-19 16:02:26

양한방 통합의료연구 10년을 돌아본다

대구에서 태동한 통합의료연구의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각국의 통합의료 임상연구 트렌드
2019-09-19 15:36:3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