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산시, 일본 수출규제 따른 합동대응반 가동

경산시는 2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기업 지원 대책 합동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산시청 전경.


경산시는 22일부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기업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기업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한 합동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경산시는 현재까지 일본의 수출규제로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나,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일본 의존도가 높은 제조장비 및 부품소재의 수입 지연에 따른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산시는 지역 관계기관 합동대응단을 구성해 피해기업 현황 조사 및 기관별 지원시책 안내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경산시는 중앙 및 경북도 수출규제 대응 특별자금 지원 시 수출피해 기업에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경산시와 경산상공회의소, 경산산업단지관리공단 등 3개소에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가동하기로 했다.

또 지난 9일부터 경산시와 경일대, 대구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 영남대 등 지역 5개 대학으로 구성된 ‘일본수출규제대응 특별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일본정부가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함에 따라 우리 지역 기업에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지역 관계기관과 함께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합동대응반 운영에 들어갔다”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를 위해 관계기관 및 관련 기업체와 철저한 준비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 때문에 피해를 입은 기업이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은 수출규제 피해신고소를 방문 또는 경산시 중소기업벤처과(053-810-5157), 경산상공회의소(053-811-3031), 경산산업단지관리공단(053-856-5210)로 피해신고를 접수할 수 있다.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남동해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