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올해 향토뿌리기업, 안동 회곡양조장과 상주 허씨비단직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1일 도청 접견실에서 ‘2019 향토뿌리기업’ 인증패를 수여한 후 안동의 (주)회곡양조장(오른쪽)과 상주의 허씨비단직물 대표 부부와 이를 기념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올해 향토뿌리 기업으로 안동의 (주)회곡양조장과 상주의 허씨비단직물을 지정했다.

향토뿌리기업은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는 사업체로 경북도는 2013년부터 옛 모습을 간직한 보존 가치가 높은 건축물을 산업유산으로 각각 지정하고 있다.

현재 향토뿌리기업은 60곳, 산업유산은 17곳이다.

2019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된 안동의 회곡양조장 모습. 경북도 제공


농업회사법인 (주)회곡양조장은 1937년 설립된 전통 주류제조업체다. 예미주, 고백주, 회곡안동소주 등을 생산하며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국화의 균주를 추출해 만든 누룩과 이를 이용한 주조법으로 특허를 보유하고 경영혁신형 중소기업 인증과 지역대학교와 균주에 대한 연구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2019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된 허씨비단직물 모습. 경북도 제공.


1988년 설립된 허씨비단직물은 모계 중심의 가내수공업 형태로 이어져 오던 전통 명주길쌈 산업을 기업형태로 발전시켰다.

직접 누에고치로 실을 뽑아 명주를 직조하고 명주 제조기술 개발에 노력해 감물염색 등 직물염색과 제조법으로 9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2019 산업유산으로 지정된 상주의 허씨비단직물 잠실 내부 모습. 1959년 건립된 영천의 잠실을 이전 복원한 것으로 옛 양잠도구와 사진을 전시해 양잠산업에 대한 홍보에 기여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산업유산으로 지정된 허씨비단직물 잠실은 1959년 건립된 영천의 잠실을 이전해 복원한 것이다. 옛 양잠도구와 사진을 전시해 양잠산업에 대한 홍보에 큰 기여를 하고 있어 보존해야 할 산업유산으로 인정받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향토뿌리기업과 산업유산은 경북도의 소중한 자산으로 우리 지역의 역사와 전통을 간직해 온 산업에 관광산업을 접목한다면 우리 도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발굴과 육성의지를 보였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