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일반

피부는 아직 자외선과 싸우는 중…선크림·모자 챙기자

<8> 여름철 피부질환

황금피부과 임현정 원장
-황금피부과 임현정 원장

‘모기도 처서가 지나면 입이 삐뚤어진다’는 처서(8월23일)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더위의 기세는 여전하다. 한낮의 더위는 한 달정도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여름철 피부질환에 주의해야 겠다.

대표적인 여름철 색소질환 중 하나인 기미는 다양한 크기의 갈색 색소반이 태양광선의 노출부위 특히 얼굴에 발생하는 질환이다.

태양광선에 대한 노출, 임신, 경구피임약 혹은 일부 항경련제에 의해 악화된다.

다른 색소질환인 주근깨는 햇빛에 노출되는 부위의 피부에 생기는 작은 반점으로 넓은 반양상의 기미와는 약간 다른 형태를 보인다. 코, 뺨, 손등, 팔의 윗부분, 앞가슴, 등 위쪽에 주로 발생한다.

기미와 주근깨는 모두 자외선의 영향을 받으므로 태양광선에 노출이 심한 여름에는 악화되며 노출이 감소하는 겨울에는 호전된다.

기미나 주근깨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름철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 외출 시 선크림을 꼭 바르고 모자나 양산을 이용해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타민 C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하는 것도 좋다.

여름철 물놀이나 장시간 야외활동을 하다 보면 빨갛게 살이 익다가 피부가 벗겨지는 경험을 하는데 이는 일광화상의 증상이다.

피부가 붉어지고 따가운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염증반응도 나타난다.

물집이 생기는 경우 병원에 방문해 치료 후 항생제 연고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 일광화상을 막기 위해서는 물놀이 중에도 한 시간마다 선크림을 덧바르고 래쉬가드나 긴 옷을 입어 자외선을 막아주는 것이 좋다.

장시간 야외활동을 할 시에는 양산 등을 챙기고 너무 햇빛 밑에 오래 있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일광화상을 입었다면 얼음 팩으로 냉찜질을 해주거나 깨끗한 거즈에 물을 묻혀 피부를 식혀주는 것이 증상완화에 도움이 된다.

또 보습제나 알로에겔 등을 발라 피부를 진정시켜 주는 것이 필요하다.

여름에는 노출이 많은 상태에서 산이나 바다로 휴가를 떠나는 경우가 많아 여러 외부 접촉이 많아진다.

풀과의 접촉에 의한 접촉피부염이 발생할 수 있고 벌레에 물리게 되는 경우가 많아 벌레의 체액에 의한 알레르기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그러므로 나무, 풀이 많은 곳을 가게 될 경우에는 짧은 소매, 바지보다는 얇은 긴 팔을 입는 것이 좋다.

이러한 접촉, 곤충에 의한 질환은 매우 가렵기 때문에 많이 긁게 되는데 이후 이차 세균감염이 잘 발생하고 심한 경우 봉소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여름은 기온과 습도가 모두 높기 때문에 여러 진균이나 세균에 의한 질환이 잘 생긴다.

대표적으로 어루러기, 전염성 농가진 등이 있다.

어루러기는 상체에 그리고 팔꿈치 위쪽의 팔까지 미세한 각질이 일어나는 물방울 모양 혹은 동전 모양의 피부병변이다. 땀을 많이 흘리는 젊은 성인에서 자주 생긴다.

각각의 병변은 누런색에서 갈색의 색조를 보이지만 피부색이 검은 사람에서는 정상피부보다 옅어 보이기도 한다.

가슴의 옆 부분, 복부, 등, 목, 겨드랑이에서 잘 발생하며 심지어 두피나 손, 발바닥에서 나타날 수 있다.

치료는 항진균제 연고를 도포하거나 경구 항진균제를 복용할 수 있으며 치료된 후에는 피부를 건조하고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조취를 취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전염성 농가진은 무덥고 습한 여름철에 어린이들에게서 잘 발생하는 피부감염증으로 작은 반점으로 시작해 작은 수포, 농포, 또는 큰 수포로 변하고 터지면 누런색의 분비물이 나온다.

이 분비물의 수분이 증발되면 두꺼운 벌꿀색 또는 황갈색의 딱지를 형성한다. 전염성 농가진은 주로 얼굴과 팔다리에 잘 발생하고, 손발바닥에는 생기지 않고, 손가락, 수건 등에 의해 몸의 다른 부위로 퍼질 수 있다. 치료는 경구 항생제 복용 혹은 항생제 연고 도포로 치료할 수 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