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TK 대권 잠룡, 수도권으로 가라

자유한국당의 대권 잠룡들이 내년 총선에서 지역(대구·경북) 출마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낙하산 공천과 서울 TK(대구·경북)의 전략 공천 반대 움직임 속에 잠룡들의 지역 출마를 전제로 한 행보를 고깝게 여기는 지역민들이 적지 않다. 잠룡의 위상과 역량에 걸맞게 험지로 꼽히는 수도권에서 출마해 낮은 야당 지지율을 높이는 기폭제 역할을 해야지 손쉬운 당선 길을 택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도 한국당의 위기 시절 당을 이끌었던 이들의 TK 출마 움직임에 대해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다.

한국당의 현재 어려운 상황은 외면한 채 당선 가능성이 높은 대구·경북에서 금배지를 단 후 대권을 향해 나가겠다는 이들의 의도를 탐탁찮게 여기는 것이다.

최근 김병준 전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의 차기 총선에서 지역 출마를 염두에 둔 발언들이 잇따르면서 지역 정가에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전 비대위원장과 홍 전 대표는 최근 TK의 바닥 민심이 심상찮다며 자칫 내년 총선에서 보수 텃밭인 TK의 승리를 점칠 수 없다는 발언을 잇따라 내놓았다. 위기의 한국당을 위해 자신들이 지역에 출마해 불쏘시개가 되겠다는 간접적인 의사표시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홍준표 전 대표는 각각 대구 수성갑과 동구을, 북구을 등 대구지역 전략 공천설의 중심에 서 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최근 지역 여론 주도층을 상대로 자신의 지역 출마 여부를 타진하는 등 잦은 접촉이 수성갑 출마설의 배경이다. 홍 전 대표는 대구에서의 마지막 정치 인생을 보내고 싶다고 표명하는 등 지역 출마 의지를 굳힌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한때 한국당의 얼굴이었던 이들의 지역 총선 출마 소식을 접한 지역민들의 반응은 냉소적이다. 이들이 지역에 출마할 경우 바닥권의 지역 민심 이반이 불 보듯 뻔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경우 한국당은 지역 전석 석권은 고사하고 집권 여당에 자리를 내주는 위기를 맞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되레 한국당의 서울 등 수도권에서 여론 악화 등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양 잠룡은 서울과 경기도의 험지에 출마, 침체된 한국당의 분위기를 쇄신시키고 자신들의 역량과 전투력을 바탕으로 한국당의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또한 이참에 바른미래당 등 야권과의 보수대통합을 통해 한쪽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아야 한다. 그러려면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전 대표도 서울 등에 출마해 보수의 기치를 올려야 한다. 한국당 잠룡들은 서울로 가라. 거기서 본인들의 진가를 보여주고 대권을 노려라. 그것이 총선 출마의 명분도 찾고 지리멸렬한 한국당을 살리는 길이다. 지역민에게 권력욕으로 비치지는 말아야 할 것 아니겠나.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