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내가 차별하지 않을 가능성은 없다

내가 차별하지 않을 가능성은 없다

박운석

패밀리푸드협동조합 이사장

봐야 할 책이 있으면 즉각 사야 하는 급한 성격 탓에 집에는 아직 읽지 않은 책이 몇 권 있다. 당장 책 한권 내리 읽을 것 같던 마음가짐도 주문한 책이 도착할 때쯤이면 의욕이 반감해버린 뒤여서 시간이 날 때 읽어 보자라며 미뤄두기 때문이다. 이런 개인적인 약점을 커버해주는 것이 전자책(eBook)이다. 배송을 기다릴 필요 없이 클릭 한번으로 바로 읽어볼 수 있어서다.

종이책에 대한 향수가 한번씩 일어나는 건 전자책의 단점이다. 책을 넘길 때의 감촉과 첫 장을 넘길 때의 종이 냄새는 그리움이다. 두툼한 책을 들고 손으로 느끼는 느낌은 전자책으로서는 알 수 없는 묘한 느낌이다. 그래도 전차잭 시장은 매년 20~30%대씩 급성장하고 있다.

‘선량한 차별주의자’(김지혜 저, 창비)를 전자책으로 구매했다. 이 책을 봐야지 마음먹었을 때 바로 클릭해서 볼 수 있다는 점,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전자책의 장점을 생각하며 가볍게 구입한 이 책은 한 장 한 장 읽으면서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내가 차별하지 않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라니….

“내가 원래 결정장애가 심해서…”

“요즘 얼굴이 너무 타서 동남아 사람 같아”

“여자들이 원래 수학에 좀 약하지 않나?”

흔히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말들이다. 이런 말이 아무렇지 않다면 당신도 ‘선량한 차별주의자’일 수 있다. 선량한 차별주의자는 스스로가 선량한 시민일 뿐 차별을 하지 않는다고 믿는 사람들이다. 위의 세 문장은 모두 차별의 표현을 담은 말들이다. 특히 결정장애라는 말은 장애를 부족함과 열등함의 뜻으로 사용하는 대표적인 사례중의 하나이다.

또 다른 예를 보자.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가르는 기준은 뭔가? 실제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하는 일에 큰 차이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단순한 구분일 뿐이다. 심지어는 비정규직인 직원이 정규직 직원보다 능력이 뛰어난 경우도 많다. 하지만 어쨌든 비정규직을 따로 뽑고 정규직 전환 단계에서는 무기계약직이란 신분을 달아준다. 어떻게 보면 일반적인 사회의 모습이니까, 다른 곳에서도 다 똑같으니까 차별이라고 인식하지 못한다. 너무나 당연한 일인 듯 문제라고 생각하지도 못한다.

이처럼 평범한 생활을 이어가는 우리 모두는 사실은 차별주의자일 수 있다. 우리 사회의 차별에 대한 인식은 10~20년 전에 비하면 놀랄 만큼 높아졌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평등을 지향하고 차별에 반대한다. 실제로 대부분의 선량한 시민들은 차별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하지 않고, 평등이라는 원칙을 도덕적으로 옳고 정의로운 것이라고 받아들인다. 다만 차별이 보이지 않을 때가 많을 뿐이다. 그래서 우리는 스스로 선량한 시민일 뿐 차별을 하지 않는다고 믿는 선량한 차별주의자들을 곳곳에서 만난다.

차별을 인식하지 못하는 현상은 이 사회에 너무나 넓게 퍼져있다. 서양인과 결혼하면 글로벌 가족이고 동양인과 결혼하면 다문화 가족이 된다.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다문화라는 말 자체가 차별의 용어가 되어 버렸다.

얼마전 디즈니의 ‘인어공주’ 실사판 주인공에 할리 베일리가 낙점된 이후 ‘흑인 인어공주’라며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인어공주 원작이 덴마크 동화라는 점을 근거로 흑인 주인공에 반대하는 일부 여론에 디즈니 측은 “덴마크 ‘사람’이 흑인일 수 있으니까 덴마크 ‘인어’도 흑인일 수 있다”며 “흑인인 덴마크 사람과 인어가 ‘유전적으로’ 빨간 머리를 갖는 것도 가능하다”고 반박했다.때로 아주 작은 차별은 무시해도 되나? 흑인 인어공주처럼 다수가 이야기하면 합리적인 차등이라고 이야기해도 되나? 가끔 차별에 대한 문제제기나 시정조치를 역차별이라고 공격하지는 않나? “이런 말은 하는 사람들은 심각한 혐오주의자나 차별주의자가 아니다. 바로 나, 당신, 우리일 수 있다. 평범한 우리 모두가 선량한 차별주의자일 수 있다” 저자의 말이다.

마지막 문장은 우리의 삶을 뒤돌아보게 할 만큼 섬뜩하게 한다. ‘내가 차별하지 않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