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최부자는 독립운동에서 처럼 육영사업에도 모든 재산을 털어넣었다

경주 월성초등 설립, 대구대학교 설립 이어 문파교육재단 설립해 교육에 올인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는 최부자 고택이 있는 곳에 조성된 최부자아카데미에서 최부자 정신에 대한 내용을 체험형 교육으로 진행하고 있다.


경주시는 비단벌레전동차를 계림을 지나 교촌마을, 최부자 고택 앞으로 운행하면서 매번 최부자 정신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
최부자집 창고 문서를 통해 밝혀진 내용 중 눈길을 사로잡는 많은 것 중 하나는 최부자의 11대 최현식, 12대 최준은 개인적인 사업가이기에 앞서 독립운동가이자 육영사업자로써 사회 교육자였다는 점이다.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 최창호 이사는 “최부자 7대 남강 최언경 선생은 남강서당을 열어 학문을 지도해 대과에 급제한 최벽을 비롯해 대소과에 급제한 인물을 많이 배출했다”며 “8대 이후에도 경산서당, 집안 사람들이 공부하는 수경당을 운영하며 육영사업에 힘써왔다”고 최부자의 교육에 대해 설명했다.

경주최부자 12대 최준 선생이 월성초등학교 전신인 월성여학교를 1911년 설립해 개교하면서 오경주 선생에게 보낸 초청장.


▲월성여학교 설립

최준 선생은 명치 44년(1911년)에 월성초등학교의 전신인 월성여학교를 설립해 개교한다는 초청장을 발송했다. 그해 5월5일자로 사립월성여학교설립자 최준이 오경수 선생 앞으로 5월7일 오전 10시에 개교식을 갖는다는 초청장이 깨끗하게 인쇄된 종이로 나왔다.

이 서류는 월성초등학교 연혁이 소개하는 개교년도를 16년이나 앞당긴 것으로 밝혀져 월성초등학교 연혁을 조정해야 할 판이다.

한국산업은행경주지점장이 대구대학 최준 이사장 앞으로 대출금 상환을 독촉하는 독촉장


▲대구대학교 설립

독립운동가이자 사회사업가로 활동했던 문파 최준 선생에 대한 기록들은 많이 알려지고 있지만 최부자집 창고에서 나온 서책들은 육영사업 부분에 대해서는 그의 활동에 비해 충분하지 않은 편이다.

최준 선생은 1908년 설립된 교남교육회에 가입하고, 대한협회 경주지회를 설립하면서 교육적 계몽운동을 전개했다. 이어 1910년 경주에 간이학교를 설립해 학교 운영경비를 부담했다.

그는 1920년 동아일보 창간 발기인으로 참여하고, 1930년 동경통지 편찬 주간으로 민족문화의 육성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또 1922년 김성수와 민립대학 설립운동에 참여해 1921년 중앙학교의 이사로 재단운영에 참여했다.

또 1922년부터 보성학교를 후원하다가 1932년 보성전문학교 도서관 건립에 참여해 기부금을 출연했다. 1920년에는 경주지역의 고적을 조사해 보존하고 전시하는 경주고적보존회 이사장을 맡았다.

최준이 최남선, 정인보 등의 편집자문을 받아 동경잡기를 수정 보완해 1930년부터 착수해 1933년 동경통지 14권 7책을 펴냈다. 이러한 활발한 문화운동을 전개하다 해방 이후 본격적인 교육운동에 전념했다.

1945년에 최준은 민립대학을 설립하기 위해 경북종합대학기성회를 발족해 회장이 되었다. 이어 1947년 대구대학교를 설립해 이사장을 맡아 개교했다. 1955년 전재산을 들여 문파교육재단을 설립하고 경주에 계림학숙을 운영했다.

대구대학교 이사장이 이사회를 소집하면서 발송한 소집 통지서.


최준 선생은 독립운동을 하면서도 전 재산을 올인했듯이 교육을 위한 사업에도 모든 재산을 털어 넣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창고에서 나온 문서에서는 교육적인 부분은 월성여학교 설립에 대한 근거, 대구대학교 이사회 초청장, 대구대학교 운영규정, 대구대학교 이사장 명함, 대구대학교 이사장 은행대출금 독촉장 정도에 그치고 있다.

대구대학교가 이승만 대통령에게 보낸 진정서.


문파 최준은 1970년 86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임재홍 교수는 ‘문파 최준의 민족대학 설립과 교육관’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대구대학교 설립자 최준은 현금 40만 원과 최씨 가문에서 300여년간 가보로 전수되어 온 희귀 고문서 7천200권을 내놓았다”면서 마지막 최부자 최준의 교육에 대한 열의를 소개했다.

지난해 여름 최부자집 창고에서 여러 서류뭉치가 발견된 이후 최근 같은 창고의 궤짝에서대구대학교 이사장 최준 명함이 명함통과 함께 발견됐다.


전 경주향교 김기조 원장은 “최진립 장군의 후손이신 최준 선생은 망국의 한을 참지 못해 독립운동에 참여했다가 공주감옥에서 옥살이까지 경험한 경주 최부자의 마지막 만석꾼”이라며 “모든 재산을 영남대학교에 희사함으로써 영원한 만석꾼으로 기억될 것”이라 회고했다.

최준의 손자 최염은 “할아버지는 평소부터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관심이 많으셨다. 할아버지는 대구대학교 설립 이전에 대구에 종합대학이 없다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셨다”면서 “경북종합대학기성회 회장을 맡아 종합대학 설립에 앞장섰다”면서 교육적 열의를 설명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옥영정 연구원은 “문파 최준 선생이 8천968책을 대구대학교에 기증했다”면서 “이는 근검절약과 애민정신을 실천해온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명문집안의 저인적 산물로 이해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수원대학교 이원영 교수는 “대구대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재정적 지원을 해오던 경주 최씨 가문의 최준이 중심이 되고 향교재단을 비롯한 식자층이 결합해 대학설립 운동을 벌인 결과”라며 “이땅의 사학문제를 근원적으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주 최부자가 최남선, 정인보 등을 초청해 작성한 경주의 역사지 동경통지 원고.


최창호 이사는 “경주최부자민족정신선양회는 경주 최부자가 대대로 지켜온 나라를 위하고, 이웃과 함께 하고자 했던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는 일에 매진할 것”이라며 “창고에서 발견된 문서들을 정확하게 번역해 학술적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최부자 정신이 널리 확산되어 함께 잘사는 윈윈하는 사회가 뿌리내리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