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대구시당, 기림의 날 맞아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 촉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일본정부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1991년 8월14일)을 기념하기 위해 2017년 법률로 제정됐다”며 “하지만 이런 시기와 맞물려 최근 일본정부가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도발을 이어오고 있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한일관계 악화의 고비는 매 순간 있어왔다”며 “일본정부의 눈치를 보며 우리 스스로가 우리의 아픈 역사에 눈감아버린다면 이러한 악순환은 영원히 끊어낼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는 더욱 정부와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일본정부의 공식 사과와 배상 촉구,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한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남은 피해 생존자 할머니들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