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구미 시민단체 구미역 소녀상에서 광복절 행사 열어

기념공연과 보이콧 재팬 캠페인, 독립운동가 자료 전시회

구미 시민의 눈과 민족문제연구소가 15일 오후 구미역 후면 광장에 있는 소녀상에서 광복절 기념행사를 갖는다.


8·15 광복 74주년을 기념하고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확산하기 위한 행사가 15일 구미에서 열린다.

구미시민의 눈과 민족문제연구소는 15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2시간 동안 구미역 후면 광장에 있는 소녀상앞에서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절 기념행사와 공연을 갖는다.

이날 행사는 영남민요연구회와 시립합창단, 구미말뚝이 풍물패 등이 참여하는 공연과 보이콧 재팬 캠페인, 역사바로 알기 전시회 등 다양하게 열릴 예정이다.

임수용 시민의 눈 접주는 “기관이 아닌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개최하는 광복절 행사라는데 의미가 있다”며 “광복절 행사와 겸해 최근 전국적 이슈인 보이콧 재팬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확산하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임 접주는 “구미에도 왕산 허위선생이나 허형식 장군 같은 훌륭한 독립운동가들이 많은데 그분들의 업적과 활동을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자료를 정리해 전시한다”며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하는 공연자들에게 감사드리며 시민들의 동참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승남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