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대구지법, 직원 범죄경력자료 요구한 변호사 벌금형

구직자에게 범죄경력 자료를 요구한 현직 변호사에게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형사항소1부(최종한 부장판사)는 13일 직원을 고용하면서 범죄경력자료를 요구한 혐의(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 변호사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 항소를 기각했다.

A 변호사는 1심에서 벌금 100만 원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그는 2017년 수행기사를 채용하는 과정에 범죄경력을 확인하겠다며 채용 희망자들에게 범죄·수사경력조회회보서를 발급받아 오라고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A 변호사를 벌금 100만 원에 약식기소했지만 A 변호사가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A변호사는 “변호사법에 따라 변호사는 일정한 범위의 범죄전력이 있는 사람을 채용할 수 없는 만큼 직원의 범죄·수사경력자료를 취득하는 것은 예외적으로 허용돼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NIA 원내 정보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 전면 전환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NIA)이 공공기관 최초로 원내 전체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 운영환
2019-08-21 15:07:53

DGB대구은행, 2019년 2학기 등록금 이벤트 실시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은 오는 8월31일까지 대구은행에 등록금 납부 후 이벤트에 응모
2019-08-21 15:07:33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