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시정 방향 정하는 원탁회의에 앉을 시민 모십니다

10월1일 경주시민원탁회의 주제 문무대왕릉 관광지 활성화 방안 참가자 200명 모집

경주시가 주요 시정방향을 결정하는데 시민원탁회의 방식을 도입한다. 10월1일 원탁회의 참가자 200명을 모집한다는 포스터.
경주시가 주낙영 시장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첫 시민원탁회의에 참가할 시민들을 공개 모집한다.

경주시는 10월1일 개최하는 ‘경주시민원탁회의’ 주제를 ‘문무대왕릉 관광지 활성화 방안’으로 결정하고 참가자 200명을 모집한다.

경주 시민원탁회의는 민선 7기 주요공약사업으로 주요 시정방향을 시민들과 소통을 통해 결정하겠다는 약속이다. 시민원탁회의는 시정 주요현안에 대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사회적 합의와 공감대를 만들어 가기 위한 소통의 일환이다.

첫 시민원탁회의는 10월1일 오후 2시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시민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무대왕릉 관광지 활성화 방안’이라는 의제로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경주시는 시민원탁회의에서 토론할 첫 의제를 시민들이 직접 선정하도록 지난 7일 ‘시민원탁회의 준비를 위한 열린 토론회’를 개최했다. 1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열띤 토론과 투표를 거쳐 의제를 선정했다.

의제에 따른 세부 토론 주제는 9월중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전 설문조사를 거쳐 선정할 계획이다.

시민원탁회의는 경주시민이라면 누구나 참가신청 할 수 있다. 이달 19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경주시홈페이지, 방문, 우편, 팩스, 이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시민원탁회의시 테이블에서 토론을 원활하게 진행할 퍼실리테이터 40명을 이달 26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의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지혜를 모을 수 있는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며 “시민원탁회의에서 나온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실질적인 정책을 발굴하고 이를 통해 행복한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원탁회의와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경주시청 시민소통협력관 시민소통팀(054-760-2602)으로 문의하면 된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