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돌아온 4번 타자 러프 역전포…삼성, KIA 잡고 4연패 탈출

11일 열린 삼성과 KIA 경기 8회 말 역전 3점 홈런을 친 다린 러프. 이날 경기는 삼성이 러프의 홈런에 힘입어 KIA를 5-4로 이겼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4번 타자로 돌아온 삼성 라이온즈 다린 러프가 호쾌한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의 연패 탈출의 1등 공신이 됐다.

삼성 라이온즈는 1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 경기에서 러프의 역전 스리런에 힘입어 5-4로 이겼다.

침묵하던 러프의 한 방이 승리로 이어졌다.

이날 삼성은 신인 김윤수를, KIA는 윌랜드를 선발로 내세웠다.

경기 초반 양상은 투수전으로 팽팽하게 흘러갔다.

김윤수는 1회 초 흔들리는 모습을 잠시 보였지만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KIA 선발 윌랜드는 2~3회 말 2사 1, 2루 상황을 극복했다.

선취점을 먼저 올린 건 KIA.

최형우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출루했고 안치홍이 안타로 타점을 올렸다. 이어 이창진이 좌중간을 꿰뚫는 2루타로 안치홍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후 김윤수는 볼넷 2개를 주며 만루 상황을 만든 후 마운드에서 내려왔고 최지광이 급한 불을 껐다.

삼성은 곧장 반격에 나섰다.

4회 말 선두타자 이원석이 볼넷으로 출루, 윌리엄슨과 김동엽이 안타를 치며 1점을 만회했다. 강민호는 안타를 치며 만루 상황을 만들었고 김상수가 희생플라이를 쳐내며 승부의 균형을 원점으로 돌렸다.

삼성은 5회에 1점, 7회에 1점을 헌납하는 반면 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승부가 끝나는 듯 했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 삼성 4번 타자 러프가 해결했다.

8회 말 선두타자 박계범이 안타로 출루한 후 박해민이 볼넷을 골라내며 1사 1, 2루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 이원석이 아웃당한 후 타석에 들어선 러프.

러프는 KIA 마무리 문경찬의 4구를 받아쳤고 이 공은 아름다운 포물선을 그리며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5-4로 앞선 9회 초 등판한 마무리 우규민은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