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양현석, 성접대 의혹 이어 해외 불법도박 정황까지… 약 13억원 '환치기'

사진=세계일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014년 외국인 재력가에게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성 접대를 한 혐의에 이어 해외에서 약 13억원 상당의 불법도박 정황까지 포착됐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는 내용의 첩보가 접수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막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양 전 대표가 했다는 일명 '환치기'는 불법 외환거래의 일종으로 통화가 다른 두 나라에서 계좌를 만든 후 한 국가의 계좌에 돈을 넣고 다른 국가의 계좌로 돈을 빼내는 외국환 거래를 말한다.

경찰은 구체적인 첩보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전 단계라 밝힐 수 없다고 전했으며 혐의점이 드러날 경우 기존 성접대 의혹 외에 혐의가 추가될 수 있다.

현재 경찰은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넘겨받아 의심스러운 자금 흐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