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대 노쇼 논란, 예약 20분 전 돌연 취소…사과도 안 한

-준비 다된 한라봉 차 60개 예약 취소하며 사과조차 안 해
-대구대 노쇼 논란에 지방대학 비하 발언까지

대구대학교가 제주 국토대장정 중 한 카페에서 60개의 한라봉 차를 예약한 후 돌연 취소하면서 노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해당 카페 주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한라봉 차 60잔을 준비해 놓은 모습.


대구대학교가 제주 국토대장정 중 한 카페에 단체 예약 후 예약시간 20분 전 돌연 취소하면서 노쇼 논란이 일고 있다.

예약을 취소한 교직원은 해당 카페에서 준비해놓은 사실을 알고도 사과는커녕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21일 대구대학교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30분께 제주 김녕해수욕장 근처 한 카페에 한라봉 차 60잔을 예약했다. 당시 태풍 ‘다나스’ 북상으로 대구대 측이 특별히 해당 카페에 협조를 구한 것이다.

카페 주인은 학생 수에 맞춰 60개의 플라스틱 의자까지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노쇼 논란은 태풍으로 인해 기상악화가 심해지면서 발생했다.

대구대 총학생회는 태풍으로 인한 국토대장정 일정 중단에 따라 교직원 A씨에게 카페 예약 취소 가능 여부를 물었다.

이에 A씨는 ‘당연하다, 아직 결제하지 않았다’고 했고, 총학생회는 ‘만약 준비가 됐다면 결제는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오후 5시10분께 예약한 카페를 방문해 종업원 B씨에게 ‘예약 취소’를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당시 종업원 B씨는 ‘이미 다 준비가 됐다’고 했지만 A씨는 아무런 사과 없이 카페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카페 주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사실을 알리며 “취소를 하시려면 가게의 주인을 불러서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는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다 준비됐다는 알바생의 말에 오히려 알바생에게 무안을 줬다”고 말했다.

해당 글이 각종 SNS상에 퍼지면서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지방대학을 비하하는 ‘지잡대(지방에 위치한 잡스러운 대학교)’ 발언까지 나올 정도로 사태가 악화됐다.

일부 댓글에서는 ‘지잡대 수준 봐라’, ‘이러니 지잡은 거르는 것’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대구대 측은 태풍으로 인한 안전문제로 긴박한 상황에 저지른 실수라고 해명했다.

대구대 관계자는 “다음날인 21일 직접 카페 사장님을 만나 사과를 드렸다”며 “사장님께서도 이해를 해주시고 용서를 해주셨다. 저희로 인한 손해도 배상해 드리려 했지만 사장님께서 극구 거절하셨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