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보수우파진영 대구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시민대회 연다

메이저 보수시민단체 내년 총선 한국당과 공조 예정

이동수 위원장
자유보수우파진영의 안보및 태극기집회를 주도하던,​ ‘새로운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약칭. 새한국)이 22일과 23일 대구에서 ‘문재인정권규탄 시민대회’를 연다.

새한국 이동수 대구집행위원장은 이날 대구지역 애국단체,안보단체,종교단체,유림단체 등을 총망라,‘대구자유민주애국시민총연합’(약칭·자민총) 으로 현정권 규탄시민대회에 이어 새로운 정치결사단체인 정치개혁연대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대구의 현 정권 규탄시민대회는 22일 오후 2시 달서구 달성군 시민대회를 상인동 홈플러스 앞에서 갖고 같은날 오후 4시에는 범어역 광장에서 수성국 동구시민대회를 연다.

23일 오후2시와 4시에는 각각 칠성시장과 서구 7호광장 인근에서 중구 북구 시민대회를 서구 남구 시민대회를 갖는다.

새한국과 자민총은 매 집회때 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나오면서 태극기 부대인 우리공화당(공동대표 조원진, 홍문종)과 동반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오해를 받아왔지만 실상은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 행보를 강력지원하고 뒷받침 하는 순수 메이저 시민보수단체다.

그동안 꾸준히 1천만 서명운동 등 현 정권 퇴진 운동을 전개해 왔고 이번엔 대구에서 내년 총선을 위한 전국적 정치결사체인 정치개혁국민연합 출범식을 갖게돼 지역정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새한국 이동수 대구집행위원장은 정치개혁국민연합의 출범과 관련, "정부나눔네트워크를 통해 전국적 총선 지역구마다 1천명의 의병부대를 구성, 한국당과 공조할 것"이라며 "새한국은 별도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진상규명을 한국당에 촉구하는 원로성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공천과정)에서 비박의 입장에서 친박을 내치거나 친박의 입장에서 비박을 내치며 우파가 둘로 갈라져 결국 필패하게 돼 있다"면서 "친박과 비박의 화학적 결합은 물론 한국당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우리공화당 등 보수대연합의 길을 열기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