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허대만 지역위원장, 추경 무산시킨 한국당 규탄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포항남·울릉 지역위원장)이 “추경을 무산시킨 자유한국당을 규탄한다”며 포항을 지역구로 둔 김정재·박명재 의원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했다.

허 위원장은 지난 20일 성명서를 내고 “한국당이 국방장관 해임안 본회의 표결을 요구하면서 끝내 추경 처리를 거부했다”며 “정부의 발목을 잡기 위해 민생을 걷어 차 버린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 포항 국회의원 2명이 지역구 의원이 맞는지 다시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며 “1천131억 원의 포항 지진 추경 예산이 충분하지 않다면 추가 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이 지역구 의원의 마땅한 태도지만 추경 무산에 대한 어떤 항의도 없다”고 질타했다.

또한 “한국당 포항 국회의원들은 당장 시민들에게 사과한 뒤 당 지도부에 정쟁을 멈추고 지역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 것을 촉구하길 바란다”며 “그렇지 않다면 더 이상 포항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추경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면서 정부 지원을 기대해 온 이재민들은 생활터전 복귀에 또 시간을 허비하게 됐다”면서 “정쟁을 멈추고 서둘러 지진 후속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