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포스코노조·정치권, 각종 안전사고 다발, 최정우 회장책임있는 자세 요구

사망사고 재발시 사퇴 각오 안전경영 이행 주문

최근 포스코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각종 안전사고와 관련해 노조와 지역 정치권이 최정우 회장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포스코노조는 지난 18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5명, 올해만 4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 이는 노조의 지속적인 안전에 대한 투자와 예방대책 요구를 회사가 묵살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망사고 처리과정에서도 경찰과 119구조센터에 늑장 신고를 하고 은폐를 시도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노조와 현장을 철저하게 무시한 경영층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고 책임자인 최정우 회장은 계속되는 근로자 사망사고에도 사과나 재발방지 대책없이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며 “포스코에서 또 다시 사망사고가 난다면 그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각오로 사고 예방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후 사고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도 촉구했다.

노조는 “끝도 없는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원가절감을 위한 1인 근무와의 관계를 포함한 사망사고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관련법 위반이 드러날 경우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재해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조의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참여, 명예산업안전감독관 활동 보장, 분기별 위험성 평가 조사, 상시 현장 감시체계 구축 등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경북도당도 같은날 논평을 통해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최근 1주일 사이 3건의 산재사고로 노동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며 “하청을 통한 위험의 외주화와 포스코 경영진의 안전에 대한 무사안일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경영진은 무리한 노조탄압에만 열중하고,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얘기하는 재발 방지와 제도 개선은 공염불이 되고 있다”며 “의지도 없고 능력도 없는 경영진이라면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산재사망 사고는 징벌적 배상을 하고 원청 대표에게 형사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하도록 정부와 국회에 촉구한다”고 했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웅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