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트랜스포머' 주인공 '샤이아 라보프'의 영화 '디스터비아' 어떤 내용?

사진=네이버영화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오늘(19일) 오후 3시에 영화 '디스터비아'(감독 D.J. 카루소)를 방영해주며 이목을 끌고 있다.

2007년 개봉한 영화 '디스터비아'는 급작스런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문제아로 변한 케일(샤이아 라보프)이 수업 중 교사를 폭행해 법원이 그에게 90일간의 가택 연금을 결정한다.

발목엔 감시장치가 부착되고 30미터 밖으로는 나갈 수 없는 상태에 엄마(캐리 앤 모스)에게 비디오 게임과 케이블 TV마저 빼앗긴 케일은 집이 감옥으로 느껴지게 된다. 지루함을 이겨볼 겸 고성능 망원경으로 이웃들을 엿보기 시작한 케일은 옆집에 이사온 아름다운 소녀 애슐리(사라 로머)에게 호감을 느끼고 관찰하게 된다.

24시간 창밖으로 애슐리를 지켜보던 케일은 또 다른 집에서 살인 현장을 목격하게 되고 그가 최근 발생한 납치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이라고 확신하게 된다. 하지만 케일의 말은 아무도 믿어주지 않고, 남자의 알리바이 또한 명확하다.

그러던 중 케일과 친구 로니, 그리고 애슐리까지 합세한 잠복근무가 들키게 되고 엄마는 옆집 남자에게 초대를 받게 되며 영화는 관객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한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