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시, 중기부 소재·부품 분야 3개 과제 선정돼

3개 과제에 국비 10여억 원 투입돼 관련 산업 탄력 받아
대구TP 및 4개 대구·경북 기업이 공동 사업수행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공모한 소재·부품산업 분야에 3개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국비 10억여 원을 확보하게 돼 국내 소재·부품산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 그릴 가격혁신형 신 양산화 공정기술개발 △폐 이차전지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개발 및 이를 통한 전구체 소재 양산화 기술개발 등이다.

사업은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와 4개의 대구·경북 기업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은 자동차 엔진부품용 흡·차음재, 성형공정 기술개발 및 초친수성·친유성 클리닝 소재개발을 목표로 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국비 5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과제에는 지역 기업인 라지(달성공단)와 씨엠에이글로벌(이시아폴리스)이 참여한다.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그릴의 가격혁신형 신 양산화 공정기술개발’은 원가절감을 통한 생산성 증대를 위해 공정과정에서의 최적 조건을 수립하고 시제품 품질분석이나 신뢰성 평가도 함께 추진된다. 씨엠에스(검단공단)가 참여하며 국비는 3억8천만 원이 투입된다.

‘폐 이차전지의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개발 및 이를 통한 전구체 소재 양산화 기술개발’은 사용 후 폐기된 리튬 이차전지의 양극재 재사용(활용)을 위한 제어공정 기술개발과 이차전지 충·방전 테스트가 병행된다. 국비 1억8천만 원이 투입되며 타운마이닝리소스(구미)가 함께 한다.

대구시는 이번 연구개발(R&D) 사업 수행을 통해 약 32억 원의 신규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소재·부품산업은 국가 기반산업인 제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근간이 된다”며 “지역 소재·부품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