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황교안 대표 향한 TK 민심 확 바뀔까?

황 대표 16일 대구 방문, 보여주기식 이벤트 성격 짙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심장 TK(대구·경북) 민심이 심상찮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대구를 찾지만 지역정가는 황 대표의 대구 방문에 큰 기대를 걸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이번 황 대표의 대구 행사가 급하게 조성된 단순한 1회성 이벤트에 그치면서 TK 민심이 확 바뀔 가능성마저 엿보인다.

황 대표의 이날 행보는 ‘희망공감 국민속으로’라는 주제하에 대구지역 중소업체인 금용기업에서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엑스코에서 대구경제살리기 대토론회를 하는 일정이 짜여져 있다.

하지만 지역 정가는 이번 황 대표의 행보 이면에는 지역 출신 박근혜 전 대통령을 앞세운 조원진, 홍문종 공동대표가 포진한 우리공화당 지지분위기를 사전에 차단키 위해 급조된 이벤트격 행사로 분석하고 있다.

대구를 위한 한국당만의 전격적 경제 정책을 발표하는 자리도 아니고 그렇다고 지지부진한 포항 지진 대책에 계속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각오를 다짐하는 경북행사도 아니라는 것.

단순히 우리공화당의 출현에 따른 보수심장 TK의 분열을 막고 지지층 결집을 위한 자리라는 얘기다.

이 때문에 이번 황 대표의 방문에 지역 정가 호사가들은 당이 위기상황에 빠지면 기를 받으러 오는 곳이 TK냐고 반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실제 최근 황교안 대표 체제는 내우외환에 휩싸이면서 당내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외국인 노동자임금 차별 발언에 이어 아들 스펙 발언 및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한 검찰수사, 특정 계파인 친박계의 부활 조짐, 최근 열린 기초단체장 워크숍 불참 사태 등으로 당 지지율은 물론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도 하락조짐이 일고 있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특정 계파와 친박계의 중용 등 제한적 용인술로 다양한 인재풀을 갖지 못한 탓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 일각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공천을 의식해 당 대표에게 눈도장을 찍으려는 특정계파 의원들이 호가호위하는 모습을 벌써 보인다”는 우려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수심장 TK의 공천 혁신 기대치가 낮아지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하의 인적쇄신 대상자가 황 대표 체제하에서는 중용되는 등 친박계 TK 한국당 의원들의 공천 물갈이 수위가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 속에 민심이반 징조도 벌써부터 나돌고 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구의 최측근 친박 의원을 공천배제 하는 등 뼈를 깎는 공천 혁신없이는 내년 총선 압승은 물론 차기 정권 재탈환도 어려울 것”이라며 “제일 먼저 TK 민심이 항상 한국당에 쏠려 있다는 기대치를 버리는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