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덕 연안 머리와 몸통만 남은 상어 사체 발견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연안순찰 활동 강화

지난 14일 영덕군 대탄리 방파제 아래서 발견된 상어사체
지난 14일 오후 5시20분께 관광객이 영덕군 대탄리 방파제 아래에서 종류를 알 수 없는 죽은 상어 한 마리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15일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에 따르면 “이 상어는 죽은지 오래돼 머리와 몸통 일부만이 남아 있어 정확한 크기는 알 수 없으며, 머리와 몸통의 남은 부분은 가로 40cm, 세로 22cm다”고 밝혔다.

울진해경은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에 사진을 보내 의뢰했으나, “훼손이 심해 자세한 종류 식별이나 포악상어 여부는 판단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얻었다.

해경은 정확한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부경대학교 자원생물과에 정식 의뢰할 예정이다.

경북 동해안에는 2017년 7월 영덕군 창포리 해맞이 등대 동방 200m 해상에서 120cm의 죽은 악상어류가 잡혔으나, 지난해에는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은 아직까지 상어에 의한 피해 보고는 없었으나, 죽은 상어가 발견됨에 따라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해수욕장 순찰시 휴대용 상어퇴치기를 수상오토바이에 부착해 순찰할 것을 요청하고 관할 파출소를 통해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재출몰 여부를 예의주시하며 연안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어업인들과 해녀, 연안 레저활동객들은 바다에서 활동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안전수칙과 행동요령을 따라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강석구 기자 ks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석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