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폐기 코앞 불국사역 활용 위해 경주시장·시민 만났다

13일 경주시장 불국사역에서 주민대표들과 오찬간담회, 폐철로 전담부서 설치, 활용방안 용역 발주 계획

주낙영(왼쪽에서 두 번째) 경주시장이 불국사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12일 불국사역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21년 폐기를 앞둔 불국사역(본보 6월3·4일자 보도)을 살리기 위해 울산 철도와 연계한 용역이 발주되는 등 경주시의 불국사역 살리기가 본격화 된다.

지난 12일 주낙영 경주시장과 주민들은 불국사역에서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최창식 불국사역살리기위원장과 주민들은 불국사역 활용방안을 촉구하는 2천여명이 서명한 건의서를 주 시장에게 전달했다.

최창식 위원장과 이동협 시의원은 “불구사역은 불국사와 방형고분, 성덕왕릉, 원성왕릉 등의 많은 문화유산과 연접해 있으며 100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유산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며 “반드시 존치해 활용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주의 관광일번지 불국사의 관문이며 경주로의 인구유입에 큰 역할을 하고 있고, 지역경제의 주역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울산과 부산, 대구로 향하는 서민들의 대중교통이 없어져 큰 불편을 겪게 될 것”이라며 불국사역 존치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불국사역이 경주지역 관광산업과 경제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역을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울산광역시의 철도와 연계해 용역을 발주하겠다”고 밝혔다.

주 시장은 또 “불국사역은 물론 경주역 등 폐철길을 활용하는 방안을 담당하는 과단위 전담부서를 설치 운영할 것”이라며 불국사역 활용방안에 대한 대책도 내놓았다.

오찬간담회에서 주 시장과 시민들은 불국사역에서 불국사까지 연장철길 설치, 전용 트램 가설, 역마차 등의 대용운송수단 발굴, 로드쇼핑 운영 등의 방안을 도출하기도 했다.

한편 동해남부선 철로의 복선화사업으로 경주구간을 우회하면서 2021년부터 100년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불국사역이 폐기된다.

이를 걱정한 불국사역 인근지역 주민들이 불국사역살리기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밴드 운영,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자체적인 활용방안도 찾고 있다.

불국사역은 하루 1~2천 명, 주말과 여행 성수기에는 5천여 명이 이용하고 있다. 특히 7080 세대들은 수학여행, 신혼여행 등 추억의 장소로 찾고 있다. 또 어린이들의 체험학습 장소로도 많이 활용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가운데)이 불국사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12일 불국사역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오른쪽 이동협 시의원, 왼쪽 최창식 위원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불국사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12일 불국사역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이 불국사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해 12일 불국사역을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왼쪽 최창식 위원장)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