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대구시·경북도 의회 공동성명 발표, “정부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을 즉각 철회하라”

대구시·경북도의회 공항특위 의원들이 정부의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하고 있다.
대구시의회와 경북도의회가 11일 정부의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 건설 특별위원회와 경북도의회 통합공항이전특별위원회는 이날 경북도의회에 모여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양 특위는 성명서에서 “정부는 대구·경북 시·도민을 무시하는 김해신공항 재검토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5개 시·도가 합의·수용한 국토교통부 계획을 책임있게 추진하라”고 밝혔다.

또 “영남권 신공항은 2015년 1월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장이 유치경쟁을 중단하고 정부 선정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했고, 다음 해 6월 국토교통부에서 김해공항 확장 및 대구공항 통합이전으로 결론내렸다”며 “영남권 신공항이 정치적 수단으로 악용된다면 정부가 대구·경북 뿐만 아니라 어떠한 지역과도 상생사업을 추진할 수 없는 국가정책 불신을 초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중앙정부와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정치권은 재검토라는 포장으로 당초 계획을 백지화하려는 부끄럽고 무책임한 행동을 당장 중단하라”며 “이 같은 논의는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장의 합의를 거쳐야 하며 김해신공항 재검토가 통합신공항 건설에 어떠한 부정적인 영향도 끼쳐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 특위는 “정부는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를 무시한 일방적인 김해신공항 재검토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대한민국의 국방 및 항공정책과 직결되는 국가차원의 기반시설사업인 영남권 신공항을 책임있게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부산·울산·경남지역 정치권은 지역갈등 조장을 즉각 중단하고, 당초 합의에 따라 계획된 영남권 신공항 사업에 적극 협력하라”고 요구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