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기상이야기…112년(1907년 창설) 만의 대구지방기상청 승격

112년(1907년 창설) 만의 대구지방기상청 승격

전준항

대구지방기상청장

대구지방기상청의 첫 시작은 ‘대구측후소’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었다. 1907년 1월 현 대구시 중구 포정동에 대구측후소가 설립되어 기상관측 업무를 개시하였다. 이후 덕산동을 거쳐 1937년 신암동으로 이전하게 되었다. 익숙한 이름인 ‘대구기상대’라는 기관명은 1992년부터 사용되었다. 이후 2003년 9월 태풍 ‘매미’가 대구를 통과하면서 큰 피해를 남기자 지역민과 언론으로부터 지방기상청으로의 승격 필요성이 처음으로 제기되었다. 대구지방기상청으로의 승격을 위한 내·외부 노력이 꾸준히 이어져 온 가운데, 대구기상대는 2013년 현 청사 위치인 효목동으로 이전하였고, 2015년 7월 기상청 지방조직 광역화의 일환으로 ‘대구기상지청’으로 승격되었다.

대구기상지청이 되면서 울릉도·독도를 포함한 대구‧경북 24개 시‧군을 관할하며 기상‧기후서비스 업무를 담당하였지만, 2016년 9·12지진과 2017년 포항지진의 발생과 기록적인 폭염 등의 자연재해가 잇따르자 지역민의 불안감이 고조됨과 동시에 대구‧경북 지역에 맞춘 기상기후서비스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는 더욱 고조되었다. 그 결과 마침내 2019년 6월18일 대구지방기상청으로의 승격‧개편을 포함한 기상청 조직 개편이 공표되면서 마침내 대구지방기상청으로서 첫 걸음을 뗄 수 있게 되었다.

대구지방기상청으로 승격되면서 기존 2개 부서에서 기획운영과, 예보과, 관측과, 기후서비스과의 4개 부서로 분리‧개편되었다. 부서 세분화에 따라 체계적인 기상업무 수행으로 업무 전문성이 향상되고 분야별 지역 관계기관과의 심도 깊은 협력이 가능해져 폭염, 지진 등 자연재해로부터 지역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지역 행정체계가 갖추어 질 것이라 예상된다. 또한 부산지방기상청 소속이었던 안동기상대도 대구지방기상청 소속으로 변경되어 경북북부지역 관계기관과의 방재기상협력도 보다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로써 대구‧경북지역 기상기후서비스가 지역주민 안전 중심으로 개선되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이라 볼 수 있다.

대구지방기상청의 과거를 기억할 수 있는 공간으로 1937년부터 효목동(현재)으로 이전까지 약 70여 년간의 대구의 날씨를 책임졌던 옛 대구기상대 시설을 활용하여 대구시 동구청에서 ‘기상대기념공원’을 조성하여 2018년 11월 16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기상대기념공원 내부 주요 시설은 진입마당, 바람의 언덕, 바람길, 건강마당, 물의정원, 역사마당 등 6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진입마당에는 기후조형물(녹색지구본)을 설치하고, 기존 옹벽에는 기후관련 디자인으로 아름답게 꾸몄으며, 바람의 언덕과 바람길에는 경사를 이용한 산책로와 바람개비를 세워두어 공원 내부를 보다 운치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조성되어 있다. 또한 물의 정원 및 주진입로에는 쿨링포그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어 지역 주민들에게 폭염 시 더위를 피할 수 있는 휴식장소를 제공하고 있다. 역사마당에는 현재 신암동의 날씨를 관측하고 있는 자동기상관측장비가 설치되어 있고 첨성대, 해시계, 측우기 등 우리 옛 선조들이 제작한 기상관측기구를 설치되어 있어 이곳을 찾는 시민들에게 대구지방기상청의 그간의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체험공간이자 산책 겸 기상관련 지식을 알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현 청사(효목동) 내에는 기상과학 저변확대를 위해 국립대구기상과학관을 운영하고 있다. 기상과의 만남, 날씨 속 과학, 예보의 과학을 주제로 한 3가지 주제의 전시관과 3D영상관, 체험교실, 기상과학동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상기후과학의 역사와 발전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미래의 기후, 직업체험 등을 경험할 수 있는 현장학습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관람시간은 보통 1~2시간 정도 소요되며, 기상캐스터 체험, 지구ON, 3D영상관 등이 특히 인기 있는 체험관으로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렇게 지역과 함께 성장해 온 대구지방기상청으로의 승격은 보다 개선된 기상기후서비스 및 신속한 지진대응을 바라는 대구·경북 지역민의 염원을 바탕으로 이루어낸 노력의 결과라 할 수 있다. 이에 7월18일 대구지방기상청 승격 기념식을 통해 지역 기상‧기후서비스 발전 방향에 대해 모색하려 한다. 앞으로도 대구지방기상청장 이하 직원들은 대구‧경북의 기상업무 기반환경을 개선하여 다양하고 빈번한 기상재해로부터 지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생활편익 향상을 향상시키기 위해 최상의 기상서비스로 보답하고자 노력할 것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