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일반

'김숙' 10개월간 지속적으로 스토킹 당해… 집까지 찾아와

사진=송은이SNS


방송인 김숙이 약 10개월 간 지속적으로 스토킹을 당해온 사실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오늘(10일) 김숙의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스포츠서울에 인터넷상에서 지속적으로 음해성 글을 올린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고 알렸다. 김숙은 감내하려 했으나 최근에는 자택까지 찾아오는 일이 발생해 더이상 간과할 수 없어 조치를 취했다는 입장이다.

약 10개월 전부터 김숙을 집요하게 괴롭힌 A씨는 김숙이 진행했던 라디오 게시판을 비롯해 다양한 인터넷 공간에서 근거 없는 이야기를 퍼트렸다.

또한 김숙이 출연하지 않는 타 방송에까지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의 음해성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고민 끝에 강경대응에 나서기로 하고 현재 접근금지가처분 신청도 고심중이라고 전했다.

onlin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