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일본 규제 ‘비상대응 모니터단’ 운영키로

비상대응 모니터단 운영, 수출지역사업 우선 배정 등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0일 오후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긴급 종합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가 일본 수출규제강화에 따른 지역 기업 피해 최소화에 발빠르게 나섰지만 뚜렷한 대책을 찾지 못한 가운데 우선 비상대응모니터단부터 운영키로 했다.

경북도는 10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긴급 종합대책회의를 갖고 비상대응모니터단 운영 등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 외에 대경중기청,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경북신용보증재단, 대구경북연구원, 경북도경제진흥원 등 수출지원기관과 관련기업 대표들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경북도는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합동 대응팀을 구성,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0일 오후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긴급 종합대책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업계 관계자 등과 대화를 하고 있다.


구체적인 대책으로는 비상대응 모니터단을 운영하고 중소협력업체 자금난 등의 피해가 확산될 경우 기관별 운전자금 등 금융지원사업 우선 지원 및 금융기관 상생협력자금 지원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또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도내 주력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체 부품·소재 기술개발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정부의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전략 발표에 대응해 구미지역을 중소기업 중심의 시스템 반도체 제조혁신지역으로 집중 육성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도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수단과 행정력을 강구하고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도내 기업의 피해상황의 수시 파악과 정부의 장단기 대책에 발맞춰 지자체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의 수출규제 3가지 품목은 한국의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경북의 주력 수출품목인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재료이다.

경북도는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수출이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타난 예상치 못한 악재로 보고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의 수익성 저하와 수출활력을 저하시키는 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