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규환 의원, 일본 경제보복 조치로 국내 로봇산업 타격 우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확대될 경우 대한민국 차세대 성장동력인 로봇산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국내 로봇산업 핵심부품의 90% 이상을 일본기업이 독점하고 있어서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대구 동구을 당협위원장)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내 로봇 핵심부품인 구동부품은 일본기업이 독점하고 있다. 우리 로봇제품에 우리 부품이 활용되는 선순환 구조 형성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부품 국산화 노력이 시급하다”면서 “이를 실행할 재원 확보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밝혔다.

전자부품연구원의 국내 로봇 부품 국산화율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로봇제품의 해외부품 의존도는 59% 수준으로 높은 상황이다.

또한 최근 3년간 수출액 대비 수입액은 2배 이상 높다. 국내 로봇 제품의 기술수준은 전반적으로 향상됐으나 사업화가 부진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대표기업은 하나도 없다.

일본 아베총리는 2014년 5월 OECD 각료이사회 연설을 통해 국가성장전략으로 로봇혁명 추진을 공표했지만 우리 정부는 뒤늦은 지난 3월 국내 로봇산업을 글로벌 4대강국으로 키우겠다며 제조로봇 7천560대, 서비스로봇 1만대 보급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이마저도 예산과 인력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김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우리나라 차세대 미래먹거리 로봇산업에 엄청난 지장이 생기게 됐다”며 “정부가 우리 로봇제품에 우리 부품이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 및 관련 예산지원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