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소방, 여름철 화재예방 주의 당부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여름철 선풍기 과열로 인한 화재가 빈번한 만큼 화재 예방 등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2일 오전 대구 달서구 월성동의 한 아파트에서 바퀴벌레 살충제를 뿌리던 중 가스오븐렌지 점화스위치에서 발생한 스파크에 살충제 가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살충제의 빠른 분사를 위해 주입돼 있던 LP가스가 화근이었다. 이 사고로 50대 여성 A씨가 발등에 2도 화상을 입었다.

여름철 사용빈도가 높은 스프레이형 살충제, 모기향, 선풍기 등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자주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10일 대구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대구에서 선풍기 화재 22건, 모기향 화재 4건, 스프레이형 살충제 관련 화재 1건이 발생했다.

대부분 부주의 또는 무심코 한 행동이 사고로 이어진 경우다.

가정용 모기 살충제도 여름철 주된 화재 원인으로 꼽힌다. 살충제 LP가스는 인화성 물질이어서 화기나 불티가 있는 곳에서는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된다. 또 전기모기채 등 스파크가 발생하는 제품과도 같이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는 가스가 체류하지 않도록 반드시 환기가 필요하다.

선풍기 모터 과부하, 과열 등 합선으로 인한 화재와 선풍기 사용 중 날개에 옷가지나 이물질이 걸려 모터의 구속 운전으로 인한 화재도 주의해야 한다.

또 휴가철을 맞아 호텔이나 여관, 민박 등 숙박업소에 투숙할 경우 모기향 불, 담뱃불, 촛불 등에 의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침 전이나 외출 시에는 반드시 불이 꺼졌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더운 여름을 쾌적하게 보내기 위해 필요한 제품을 사용할 때는 제품에 표시된 주의사항을 사전에 숙지,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