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경북도의회 친환경에너지연구회, 세미나 열고 대응방안 모색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친환경에너지연구회’(대표 김영선 의원)는 지난 9일 경북도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 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열었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친환경에너지연구회’(대표 김영선 의원)는 지난 9일 경북도의 지속 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 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경북대 김웅 교수의 ‘바이오·차세대에너지 현황과 발전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참석한 연구단체 소속 의원들이 경상북도 지속 가능한 에너지 발굴·확산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앞서 연구회 소속 도의원들은 예천군 은풍면·효자면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 산하 예천 양수발전소를 방문해 발전소장으로부터 사업현황 등을 보고받고, 전력계통의 안정화 및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웅 교수는 이 자리에서 태양광·태양열·바이오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의 국·내외 현황과 동향을 설명했다.

김 교수는“현재 태양광이 우리나라 재생에너지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6%로, 전 세계 평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태양광 설치로 인한 환경·생태계 훼손과 비용 편익을 고려했을 때, 태양광 확충보다는 현재 비율 유지가 적정하다”고 평가했다.

연구회 소속 도의원들도 차세대에너지 발굴에 힘을 모아야 한다는 입장에 뜻을 같이했다.

고우현 의원은 “태양광 설비 수명이 20년 정도에 그쳐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이를 보완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임미애 의원은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이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투자에 집중되고 있다”며“정부와 도는 수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차세대에너지 발굴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영선 대표의원은 “탈원전 정책의 실질적인 대안은 신재생에너지”이라면서, “도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발맞추어 신재생에너지 확충과 차세대에너지 발굴에 매진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장경식 경북도의회의장 동정

장경식 경상북도의회의장은 16일 오후 5시 포항 청송대에서 열리는 ‘포스텍 앙상블 콘
2019-10-15 14:29:04

대구·경북교육청 국감…‘교사 채용비리’ 영남공고 집중 질의

국회 교육위원회가 14일 대구교육청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최근 교사 채용 비리 등 의
2019-10-14 17:28:06
댓글 0